밤에 들리는 빗소리는

나에게 잠을 준다.그래서 나는 밤에 들리는 빗소리를 좋아한다.이불을 덮고 가만히 눈을 감은 후, 빗소리가 언제부터 귀에서 멀어지는지 기다리다 보면, 이내 잠에 빠져든다.

빗소리 듣기

내가 일하는 사무실은 24층이다.광주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고, 특히 광주천이 쭉 내려다 보인다. 커피색 같은 황토물들이 천변을 넘실거리며 흘러간다.비는 커다란 유리창을 때리며 바람에 따라 이리 휘몰아쳤다, 저리 휘몰아쳤다가 이내 잠잠해진다. 빗소리를 들으면 왠지 차분해지다가도 갑자기 울적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