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란진 김메던 날 –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어촌계 어란진

세시간 정도 잤을까? 핸드폰 알람소리에 잠을 깼다. 아침 7시까지 해남 어란진까지 가야하기 때문에, 새벽 3시에 알람을 맞췄다. 주섬주섬 일어나 간단하게 씻고, 아직 고요한 새벽거리로 나섰다. 어란진은 반도의 끝 해남에서도 땅끝쪽에 있기 때문에, 광주에서 출발해도 넉넉히 3시간이 걸린다. 어란진 어민들은 아침 7시정도면 배를 몰고 김을 메러 나간다. 새벽을 뚫고, 한참을 달려 해남…반도의 끝에 수려한 봉우리를 이룬 달마산의 새벽녘 그림자가 멋있다. 어촌계장님은 아침 일찍 어촌계 사무실에서 업무에 바빴다. 도착하자 마자 간단하게 인사를 하고, 소개해주신 어민의 배를 함께 타고 바다로 나갔다.

어란진의 새벽
어란진의
<어란진의 새벽>

바다쪽이라 날씨가 더 춥게도 느껴졌지만,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니 체감온도는 거의 영하였다. 아차하는 마음이 생겼다. 이럴 줄 알았으면, 더 따뜻하게 입고 올건데…다행히 어르신이 챙겨두신 장갑을 건네신다. 캠코더를 들고 있는 손이 무뎌질까 걱정을 했지만, 작업장갑 두께라서 그런 걱정은 없었다. 아침 일찍 일을 나가는 배에는 약 3~4명 정도가 탄다. 배는 김발의 폭에 맞춰서 제작되었다. 자신의 김발이 있는 곳으로 가면 갈고리로 김발을 엮은 줄을 끌어올려, 김발을 배에 태운다. 그리고 배위에 만들어진 김을 훑는 기계를 돌리며 배를 앞으로 운행한다. 그러면 자연스레 김발 밑으로 배가 운행을 하게 되고 기계 밑에 만들어진 바구니에 김이 훑어진다. 보통 배에 만들어진 바구니를 가득 채우려면, 적으면 7개 많으면 10~11개 적도의 김발을 훑어야 한다. 김발을 훑는 양은 김이 얼마나 잘 재배되었는가에 따라 틀리다. 김을 계속 훑으며, 손으로 만져 품질을 검사하고, 여기저기 끓어진 김발을 고친다. 약 1시간 가량 김을 훑었을까? 바구니가 가득차자 배는 다시 어란진 항구로 돌아갈 채비를 한다.

<배를 이용해 김을 메는 모습>

<광활한(?) 김발들>

다른 배들도 거의 작업시간이 비슷비슷했다. 그도 그럴것이 김을 훑는 배들은 거의 구조나 모양이 비슷하고, 보통 한사람당 많게는 100주(젊은 사람들은 100주 정도를 재배한다. 1주는 김발 1개, 길이 약 110m이다. 그러나 100주를 재배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고 한다.)에서 적게는 50주 정도의 김을 재배한다. 김을 많이 재배하는 사람들은 일꾼을 쓰는데, 김을 멜때만 쓰는 경우도 있고, 김을 메고 난후 어구를 손질하거나 그외 다른 일을 위해서 1년내내 일꾼을 부리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어란진 항구에 들어온 배는, 방금 훑어온 김을 한바가지 담아 위판장 앞에 둔다. 위판은 보통 11시쯤에 한다. 위판을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늦은 아침 식사를 했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조금 있으니 위판을 알리는 호루라기 소리가 들린다. 먼저 추첨을 통해 위판 순서를 정한다. 위판은 어란진 수협에서 담당하고 있었다. 추첨을 통해 위판순서가 정해지면, 순서대로 줄을 선다. 위판원이 번호순대로 놓여진 김을 위판대에 뿌리면, 경매인들은 김의 질을 평가하여, 값을 정한다. 어민들의 말에 의하면 올해는 김이 많이 안 나와서 1부대에 많게는 5만원정도까지 값이 나온다고 한다. 12월달에는 최고 7만원까지 값이 나왔다고 한다. 보통 아침에 작업해온 김의 양은 50~60부대 정도 되는데, 하루에 많게는 250만원에서 300만원가량의 돈이 생긴다. 하지만 어구를 매번 손질해줘야 하고 일꾼을 쓰는 사람들은 품삯도 줘야 하기때문에, 얼마 남지는 않는다고 한다. 왁자지껄하게 위판이 끝나자, 항구에 트럭들이 정차하고 크레인으로 위판한 김들을 트럭에 싣는다. 이 작업은 오후 2시정도까지 이어졌다.

<김을 위판하는 모습>

<위판한 김을 크레인을 이용해 트럭에 싣는 모습>

김을 트럭에 싣고 난 후, 우리와 함께 바다에 나갔던 어르신을 만났다. 어르신은 예전에는 삼치잡이 어선의 선장을 하시다가 김을 한지는 약 20년이 된다고 하셨다. 어란진은 약 200여 가구가 살고 있는데, 어촌계의 통제아래 어장이 나눠지고, 어민들은 각 반에서 어장을 나눠 김을 재배하고 있었다. 각 반마다 추첨을 통해서 어장을 매년 바꾸너나, 영구히 재배할 것인지를 정한다고 한다. 90년대 초, 인근 진도에서 항의가 들어왔다고 한다. 진도는 김을 재배하지 않기 때문에 인근 진도해역까지 김어장을 설치하여 김을 재배하고 있었는데, 진도에서 김어장 사용료를 내라는 요구를 했다고 한다. 한참 시끄러웠지만, 지금은 해결되어 진도해역 어장을 사용하는 어민은 1년에 11만원의 사용료를 낸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