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는 외롭다!

nosz님의 자아도취 and blogger type과 권지현님의 블로거와 코멘트의 관계를 보고 글을 쓴다.

이 글들을 읽으면서 블로거는 외로운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다. 일단 블로그를 만들면 글을 쓰는 사람은 자기 자신이다. (공동 블로그를 쓰더라도 글을 쓰는 사람은 지금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사람 바로 자신이다) 즉 누구도 개이치 않는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블로거는 외롭다. 철처히 혼자이기 때문이다.

블로거에게 코멘트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 자신의 의견에 동조해주는 사람, 그리고 다른 시각이 있음을 알리는 사람이다. 그래서 블로거에게 코멘트는 중요하다. 하지만 그 코멘트에 동조하든, 무시하든 그것은 블로거의 선택이다. 넘쳐나는 블로그속에서 자신이 있음을 알리든, 알리지 않든 블로그 세계는 돌아갈 것이고, 세상은 돌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포털들이 블로거는 외롭다는 사실을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해본다. 네이버의 경우 누가 자신의 블로그에 왔다 갔는지 알 수있으며, 개인성향과 블로그 공감, Mr. Blog의 질문을 통해서 블로거가 포털의 큰 테두리를 벗어나지 못하게 하고, 그 속에서 코멘트 및 블로깅이 이루어지게 하고 있다.

개인성향과 블로그 공감을 통해서 자신과 비슷한 사람, 자신과 똑같이 생각하는 사람이 있음을 알게 되고 이를 통해 코멘트를 유도하고 있다. 또한 Mr.Blog의 질문을 통해서 블로깅을 유도하고 있다.

포털이 제공하는 블로그의 테두리에 있는 블로거들은 대부분의 코멘트와 블로깅을 포털안에서 하게된다. 그 테두리를 넘어서서 자신과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또 자신같이 블로깅을 하고 있는 블로거가 있다는 사실을 몇이나 아는가? 질문해보고 싶다.(모두가 모른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자신이 쓰는 블로그외에 다른 블로그가 있고, 다른 방식으로 블로깅을 하고 있으며, 블로그가 뭔지…등등에 대한 생각들을 가진) 블로거가 외롭다는 사실을 이용하여 더 외롭게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