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마을을 넘어 강진으로

해남을 둘러본 후 월출산을 바라보며 강진으로 향한다. 강진하면 떠오르는 것은 유홍준 교수의 다산초당과 백련사로 이어지는 남도답사 일번지 그렇지만 이것말고도 많은 문화유산들이 강진땅에 있다. 우리가 처음 찾은 곳은 강진 무위사. 유명해지기 전까지만 해도 무위사는 정말 호젓하고 조용한 사찰이었다. 찾는 사람이 몇 이나 있었을까? 조용한 사찰 안에는 버드나무가 휘날리고 있었고, 늙은 백구 한마리가 찾아오는 객(客)은 아랑곳하지 않고 극락보전 앞에 누워있곤 했다.

하지만 무위사가 너무 유명해져 버려 이젠 그런 모습도 볼 수 없다. 항상 사찰을 가면 드는 생각이지만, 유명해지고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면 예전의 호젓함은 없어져버리고, 여기저기 건물들이 들어서 예전의 멋을 잃어버린다. 무위사도 마찬가지로 예전의 호젓함과 멋을 잃어버리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안 좋다. 무위사에 가면 유명한 것은 극락보전과 극락보전 후불벽화 뒤에 그려진 수월관음도이다.

극락보전은 그리 크지도 않은 아담한 건물이지만 단아한 맛배지붕과 공포들이 우리 건축의 멋을 잘 함축하고 있는 건물이다. 극락보전에는 많은 벽화들이 있었는데, 보수공사시 떼어내 벽화보존각에 전시해오다 요즈음 새로운 건물을 지어 벽화를 전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 무위사 후불벽화 뒤로 돌아가면 버드나무와 정병을 들고 물 위에 있는 관음도를 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뒤에 관음도가 그려져 있는지 모르고 극락보전만 보고 간다.

극락보전을 나오면 극락보전 왼쪽으로 비가 하나 서 있다. 선각대사 편광탑. 이것은 고려시대 승려인 형미의 부도비이다. 그런데 어디를 찾아봐도 형미의 부도는 찾을 수 없다. 그것은 형미의 부도가 개경 오관산 태안사에 있기 때문이다. 원래 부도와 비는 함께 있어야 하지만 따로 있다. 쓸쓸히 혼자 있는 비는 오가는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서 있다. 형미는 태조왕건에서 왕건을 비호하다 견훤에게 죽은 승려이다. 왕건은 형미의 도움으로 강진지역 호족들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일 수 있었는데, 왕건 사후 강진지역 호족들에 대한 정치지배력이 약해지자 다시금 강진 무위사에 형미의 비를 세워 강진 지역 호족들의 지지를 끌어들일 요량으로 세운것이다.

강진 무위사를 둘러보고 무위사 뒤쪽으로난 도로를 넘어가면 설록차 강진다원을 만날 수 있다. 보성만큼 넓게 펼쳐져 있지는 않지만, 몇 분동안의 녹차밭 드라이브는 강진을 찾은 사람들에게 숨겨둔 보물을 보여준 것처럼 새로운 맛을 느끼게 한다.

녹차밭을 넘어 찾은 곳은 월남사지. 월남사지에는 특이한 탑이 하나 있다. 그 탑 덕분에 모전탑이다 그냥 탑이다 얘기가 많았지만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그냥 탑으로 지정이 되었다. 탑 주위에서는 아직도 사찰이 존재했을때 썼음직한 석재들을 찾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