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과 혁신 : 생각을 뛰게하라

* 이 글은 다음(daum) 책에서 진행한 이벤트 <책 시사회>에서 제공된 책을 읽고 작성되었음.

혁신을 위한 6가지 법칙
몸을 움직이는 것은 행동하는 것이다. 어디로든 가는 것이다. 몸이 움직이면 눈은 어떤 사물, 사람을 보게 되고 오감이 주위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게 된다. 곧 이것은 경험이 되어 머리속에 축적된다. 노나카 이쿠지로의 <생각을 뛰게하라>는 혁신을 위해 동사적 사고를 주문한다.

노나카 교수가 제시하는 혁신을 위한 6가지 법칙은

실천적 삼단논법을 익힌다.
모든 경험과 지식을 엮는다.
행동하며 생각한다.
동사를 중심으로 사고한다.
보이지 않는 맥락을 간파한다.
우연을 필연화한다.
노나카 이쿠지로, 가스미 아키라 <생각을 뛰게하라> 271p

이다. 위의 법칙들은 모두 행동의 토대위에서 이루어지는 법칙들이다. “나는 00다”라는 단정적이고, 주어적인 표현보다는 “나는 ㅇㅇ가 된다”, “나는 ㅇㅇ를 한다” 같은 동사적인 표현을 통해 실행력과 실천력을 만들어 낸다.

우리 주위에는 동사적인 표현이 많다. 특히 어느 조직에나 있을 법한 구호를 유심히 살펴보면 동사적인 표현들이 많이 등장한다. 동사적인 표현들은 미래를 표현하고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상징한다. 외치는 것만으로도 웬지 모를 힘이 생긴다. 여기에 특별한 경험을 통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통해 지혜를 만들어내는 과정들을 살펴보면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 조그마한 사실도 그냥 넘어가지 않으며, 일단 행동하고 본다는 것이다.

내가 학부과정을 마칠 즈음, 대학원 진학을 고민하는 나에게 지도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어떤 일을 하든 일단 저질러 봐라. 일단 저질러진 일은 어쩔 수 없이 하게 되지 않겠니? 무엇을 하든 일단 발을 들여놓고 그 다음에 생각을 하든, 거기서 그만두는 것이 시도도 안해보는 것보다 훨씬 낫다.

그래서 나도 고민이 될 때면 일단 해본다. 저질러 봐야 경험도 하고 새로운 세계를 만날 수도 있고, 새로운 생각이 든다. 결국 행동하지 않으면 경험이 생기지 않고, 경험을 통한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 그 안에서 파생되는 지혜 또한 얻을 수 없다.

일단은 저질러 보는 것이다. 지금 당장…그 대신 경험을 쌓고, 그 경험을 이전에 쌓은 지식과 경험들과 합쳐 새로운 지식을 창출해낼 것이라는 동사적 사고는 잊지 말고…

* 내가 흐름출판으로 부터 받은 책은 정식출시전 교정을 위해 나온 책인것 같다. 시중에서 봐오던 책들에 비해 맞춤법이나 문장의 연결이 부드럽지 못한 부분이 많이 눈에 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