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에게 파고드는 SNS

페이스북 – Path – Juspot
근래 페이스북에 타임라인이 도입되면서 개인정보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 개인이 어느 날 무엇을 했는지, 어디에 있엇는지, 언제 태어났는지 개인정보를 보지 않고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페이스북에서는 개인정보의 공개정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 하지만 타임라인이 도입되면서 기본적으로 나이, 지역은 알 수 있게 되었다. 미국 같이 땅덩이가 넓은 곳이라면 몰라도 국민의 대부분, 그것도 직장과 삶을 위해서 서울로 몰려드는 국민이 많은 한국에서 지역과 나이만으로도 이미 많은 정보가 제공되는 것이다.

Path – 완전히 개인화된 Day history식 SNS
이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path(https://path.com)라는 SNS 서비스를 알게 되었다. Path를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한 개인의 Day history(하루 역사 : 역사학이나 문화인류학에서는 생애사 즉 Life history가 있는데 이 용어를 path에 대입하여 만들어 낸 용어이다.), 미국식 싸이월드라고 이야기 하고 싶다.(물론 Path에서는 싸이월드에서 제공하는 학교를 통해서 알 수도 있는 사람을 추천하는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다만 전자우편 주소나 휴대전화 번호로 알 수도 있는 사람을 추천한다.)

path의 페이지는 친구가 아니면 누구도 볼 수 없으며, path 홈페이지를 보면 알겠지만, 완전히 모바일화된 서비스이다. 처음에 path홈페이지를 보고 적쟎이 당황하였다. 홈페이지에서 여러가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facebook과 twitter에 벌써 익숙해진 것일까? path의 사용장면을 보여주는 동영상과 스마트폰 앱을 다운받을 수 있는 링크를 빼놓고는 깔끔하다.

path는 IOS와 Andriod용 앱을 제공한다. 앱을 다운받아 설치하면 간단하게 가입절차를 마무리 할 수 있다. 또한 path에서는 facebook과 twitter에 글을 보내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첫 화면에서는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당황한다. 일단 facebook 타임라인에서 제공하는 표지사진을 설정하고 자신의 사진을 설정하면 거의 설정은 끝난다. 왼쪽 하단에 위치한 +표시를 누르면 path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알 수 있다. 사진, 위치, 음악, 글쓰기등 기존의 SNS가 제공하는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제공한다. 그러나, 친구로 등록되어 있지 않으면 전혀 내용을 볼 수 없다. 또한 다른 SNS에서는 없는 재미있는 기능이라면 자고, 일어난 시간까지도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이다.(이 기능 때문에 day history라는 말을 썼다.)

path 모바일앱 화면
path 모바일앱 화면

만약 path에서 쓴 내용을 facebook, twitter와 연동하지 않는다면 나만의 일기를 조용히 쓸 수 있는 여건도 되는 것이다. 이쯤되면 path는 어떻게 수익구조를 가져갈지 궁금해진다. 이건 순전히 나의 생각이지만 path는 LA(Local AD)와 path간 이루어진 친구사이의 관심사를 데이터마이닝을 통해 의미있는 자료로 뽑아내고, 이것을 이용한 광고로 수익구조를 가져가지 않을까 생각된다.

친구간 나누는 대화를 통해 관심사를 포착할 수 있고, 글이나 사진을 통해 위치정보와 관심사에 관련된 정보를 뽑아낼 수 있으므로 충분히 LA(Local AD)나 관심사를 중심으로 한 광고를 할 수 있다. 내가 광화문에 있다면 주위 식당이나 내가 관심있어 하는 물품을 파는 가게에 대한 광고가 나올 것이다.

한국도 되지지 않아! – Juspot
한국도 뒤지지 않는다. Juspot은 테터&컴퍼니의 노정석 대표님께서 설립한 ABLAR Company에서 야심차게 런칭한 서비스이다. 다른 SNS서비스와 다른 점은 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꼭 사진을 올려야 한다는 점이다. 그 외에는 위치정보, follow, followers 기능, 지역별로 올라온 글 보기 기능, 메시지 기능이 제공된다. path와 비슷하게 모바일 앱으로만 제공되고 모바일에서 찍은 사진을 여러가지 사진필터를 통해 꾸밀 수 있도록 도와준다. 지금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음식, 셀카, 생각 등)을 사진을 통해 마음껏 올릴 수 있다. 다만, 꼭!! 사진이 올라가야 한다. 가입도 너무 쉽다. facebook이나 twitter 계정만 있다면 바로 가입할 수 있다.

Juspot에서 글올리기
Juspot에서 글올리기

휴대전화의 성능이 좋아짐에 따라 사진을 찍고 서로 공유하는 일은 하루에도 몇 번씩 일어나는 비일비재한 일이다. 이런 일들을 Juspot은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다만 path와 틀린점은 완전한 개인화는 아니다. 사진을 올리는 순간 follow든 followers가 아니든 모두가 볼 수 있다. 이것은 마치 다른 사람 옆구리 찌르는 것과 같다. 나도 하고 싶다. 나도 저기 가볼까? 하는 생각을 들게 만드는 것이다. 누구나 관심(♡표시)을 표시할 수 있고, 누구나 댓글을 남길 수 있다.

현재 Juspot을 올릴 수 있는 지역은 서울에서 5개 지역이다.(강남, 가로수길, 홍대, 신촌이대, 대학로) 이 지역은 젊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이고, 그 만큼 맛있는 음식점, 원하는 아이템의 트렌드가 빨리 바뀌고, 급속이 퍼지는 지역이다.

이 지역을 정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진을 찍고, 사진을 공유하는데 익숙한 젊은 층을 중심으로 관심사나 아이템, 맛집 데이터를 뽑아 지역에 맞게 모바일 광고를 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젊은 층이 많이 모이는 지역 5개 지역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가 아닌가 싶다. 젊은 사람들은 빨리 받아들이고, 그것이 쉽게 유통된다. 고로 광고를 통해 효과를 금방 볼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해당 지역에 있는 사용자에게 그 지역의 Wish아이템이나 맛집 광고를 노출 시키면 일상적인 모바일 광고보다는 효과가 틀려질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개인화 개인화
SNS는 자꾸 개인화 되고 있다. 일기처럼 하루 전체를 공유할 수 있는 path나 사진을 통해 일상을 쉽게 공유하는 Juspot은 개인이 중심이다. 앞으로도 개인화는 급속도로 진행될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개인화를 통해 사용자에게 더욱더 편리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겠지만 개인정보가 여러 곳에 많이 풀린다는 것은 썩 유쾌한 현상은 아닌듯 하다.

우리나라는 IT를 받아들이고, 그것을 상품화하여 판매하는 것은 도사지만, 보안에는 정말 관심이 없다. 1년에 1~2번씩은 해킹사건이 터지고, 보이스피싱 전화기에 욕을 퍼부었더니, 집으로 피자 20판을 보냈다는 웃지 못할 해프닝은 웃음이 나오면서도 씁쓸하기까지 하다.
갈수록 개인에게 파고다는 SNS가 소소한 일상을 공유함으로써 즐거움은 주겠지만, 그 즐거움은 개인 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해주고, 자신의 개인정보 처럼 관리해주는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때 즐거움으로 남을 것이다.

One thought on “개인에게 파고드는 SNS

  1. 안녕하세요 blue님.. juspot 에 대한 자료를 정리하다가 blue 님의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블라컴퍼니 홍보담당 꼬날이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

    저스팟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가지 저스팟 최신 버전을 다운로드 받으시면 이제는 5개 지역 뿐 아니라 어디서나 저스팟에 글을 올릴 수 있게 지역 제한이 풀렸습니다. 타임라인은 주요 지역별로 검색해서 보실 수도 있고, 전체 지역으로 보실 수도 있습니다. 관련 정보는 http://blog.ablar.com/post/14303536591/juspot 에서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어요.

    앞으로도 점점 더 발전하고 변해가는 저스팟을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말 잘 보내시구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