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찰떡 궁합 – HTC디자이어

지난 주 금요일, 많은 고민끝에 번호이동을 감행했다.
작년부터 불기 시작한 스마트폰 열풍을 지켜보며, 나도 스마트폰을 사용해야 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여러 자료를 읽어보고 사용(우리 회사에서 구입한 아이폰을 사용해봤다)해 본 결과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이 나에게 맞겠다는 생각을 했다.

현재 국내 통신자 중에는 SKT가 여러 종류의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고(KT의 경우 아이폰과 넥서스원이 있다)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이 거의 대부분이다.

기종은 일단 대만 HTC사의 디자이어를 선택했다. 지금까지 삼성 애니콜을 주로 사용했지만, 스마트폰으로 패권이 넘어오면서 삼성 애니콜은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근래에 출시한 애니콜 갤럭시 S의 경우 고사양의 하드웨어와 한국 휴대폰 사용자의 입맛에 맞는 여러가지 어플로 폭발적인 판매고를 내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대세가 넘어오면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는 사실은 이미 아이폰이 증명하고 있다. 만약 삼성이 지금 불고 있는 스마트폰 광풍에서 시장을 잡을 수 있는 새로운 정책을 내놓지 않으면 결국 하드웨어 시장도 외국 회사들에게
빼앗기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HTC 디자이어와의 만남

HTC 디자이어
HTC 디자이어

일단, 처음 디자이어를 받은 느낌은 약간 무겁다는 느낌이었다. 그러나 이런 느낌은 며칠 지나지 않아 사라졌다. 하지만 무엇보다 힘들었던 것은 전화걸기와 문자보내기였다. 마켓에서 어플을 설치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디자이어에서 제공하는 방법으로 전화를 걸고 문자를 보내는것이 너무 어려웠다.(나의 경우 주로 연락을 주고 받는 사람은 한정되어 있지만 연락처가 약 600개 정도다.)

여기저기 사용기를 확인하고 어플을 검색하고 나서 Dialer one과 Call Confirm, Handcent SMS, 딩굴한글 입력기를 설치한 후에야 제대로 전화걸기와 문자보내기를 할 수있었다. 물론 딩굴 한글 입력기 또한 적응하는데 2~3일 정도 걸린것 같다.

그 외의 사용법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HTC의 Scense UI는 마음에 딱 들었다. Scense UI는 쉽게 말하자면 윈도우의 테마와 같은 기능이다. 기본적으로 회사, 여행, 새로시작, Social, SKT, HTC 등이 탑재되어 있고 자기 입맛에 맞게 꾸미고 저장할 수도 있다.

여러 사용자들이 지적한 것처럼 오래 사용할 경우의 밧데리 발열문제와 밧데리가 빨리 소모되는 것은 맞는 말이다. 특히 발열문제는 오랫동안 통화한 것처럼 많이 뜨거워서 깜짝 놀랄 지경이었다. 밧데리의 경우 Wi-Fi가 켜져 있을 경우 평상시보다 빨리 소모됐고, 완전히 소모된 밧데리를 충전하는데는 약 3시간 정도 걸렸다. 내 기분인지는 몰라도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충전기에서 충전하는 것이 USB케이블로 충전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충전되는 것 같았다.

충전 케이블은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케이블을 사용해야 하나, 휴대폰 밧데리가 빨리 소모되는 것을 감안할 때 약3개정도의 충천 케이블이 필요한 것 같다. 일단 2개는 전용 충전기와 USB충전으로 쓰고, 나머지 한 개는 회사에 두고 USB충전으로 사용하는 것이 밧데리 걱정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충전 케이블은 용산에서 구입하였다. 용산에서 마이크로 USB 5핀을 구입하면 되는데, 삼성의 갤럭시 A나 S와 호환되므로 참고하여 구매하면 된다.(가격은 5천원 정도이다. 그러나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더욱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나의 경우 휴대폰을 사자마자 충전 케이블을 분실하여 어쩔 수 없이 용산에서 케이블을 구입해야 했다.)

내가 케이블을 구입할 때는 아직 갤럭시 S가 판매를 시작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휴대폰 대리점에서 케이블을 구입하기 상당히 어려웠다. 휴대폰 대리점에서는 삼성의 정책에 따라서 전용 케이블이 아닌 것은 판매를 안 하는 눈치였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많이 판매하고 있고, 앞으로 갤럭시 S가 시중에서 많이 팔리게 되면 어디서든 충전 케이블은 쉽게 구입할 수 있을것 같다.

그리고, 추가로 무선 인터넷 공유기를 구입하였다. 만약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한다면 무선 인터넷 공유기를 사용하여 Wi-Fi를 사용할 수 있다. 일반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iptime 무선 인터넷 공유기이다. 사용설명서도 자세히 잘 만들어져 있고, 무엇보다도 설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때문에 설치프로그램 설치만으로도 무선 공유기가 설치된다.(공유기와 연결되는 랜선 설치는 처음 구입하면 들어있는 사용설명서를 참고하면 된다.)

어플로 내 입맛에 맞는 휴대폰 만들기

휴대폰을 구입하고 약 1주일간은 어플들을 설치하고 지우면서 나에게 맞는 어플들을 찾는데 모든 시간을 보낸것 같다. 일단 내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어플들을 소개한다. 개인의 생활방식이나 휴대폰 사용방법에 따라 필요한 어플이 틀릴 수 있으니 사용해보고 자기에게 맞는 어플을 설치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M_ more.. | less.. | ACV : ZIP, CBR, RAR로 압축되어 있는 만화책을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만화책 뿐 아니라 여러가지 이미지 파일을 재밌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도 손색 없을 듯 하다. 일반 PC에서 사용하는 꿀뷰 정도의 프로그램으로 생각하면 된다.

Advanced Task Killer : 불필요하게 휴대폰의 메모리를 잡아먹고 있는 어플을 중지할 수 있도록 하는 어플이다. ASTRO나 eRay에서도 같은 기능을 제공한다.

AndFTP : ftp프로그램이다. 외근이 잦은 사람에게는 상당히 유용한 프로그램이다. 자신의 PC를 ftp서버로 만들고 AndFTP에서 설정을 해놓으면 언제든(Wi-Fi를 사용할 수 있는 지역에서)자신의 PC에 접속하여 파일을 열람하고 다운로드 할 수 있다.

ASTRO : 많은 사용자들이 필수 어플로 꼽는 파일 탐색기이다. 자신의 휴대폰이나 sdcard에 들어있는 파일들을 손쉽게 볼 수 있게 해주고, 어플 매니져, 백업, sdcard 사용량, 프로세스 매니져를 제공한다.

Bluetooth File Transfer : 블루투스 기능을 사용하여 파일을 주고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파일 하나 주고받기 위해서 USB케이블을 꽂았다 뺐다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Bump : 아이폰에도 있는 어플이다. 스치기만 해도 자신의 연락처를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있다. 하지만 상대편도 Bump가 설치되어 있어야 한다.

call confirm : 처음 디자이어를 사용할 때 가장 힘들었던 것이 잘못 터치하기만 해도 바로 전화가 걸린다는 것이었다. call confirm은 전화를 걸기전에 한번도 확인하도록 물어보는 기능을 제공한다. 주머니 넣어둔 휴대폰에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전화가 걸리게 하고 싶지 않을 때 정말 좋은 어플이다.

CGV : 영화를 보고 싶을 때 어디서든 예매, 영화상영시간을 알 수 있다. 또한 증강현실을 통해 주변에서 가장 가까운 CGV 영화관을 알려준다.

Docs Pics : Google 문서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어플

Dropbox : 동기화 프로그램. 이 프로그램을 자신의 PC에 설치하고 현재 작업하고 있는 파일들을 넣어두면 동기화 해준다. 어디서든 자신이 현재 작업하고 있는 파일들을 볼 수 있고, 수정할 수 있다.

eRay : 메모리, 휴대폰 하드디스크, sdcard, 배터리, 화면 밝기조절부터 볼륨조절, 설치된 어플의 현황 및 제거, 강제종료 등 휴대폰 관리를 편하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어플

Fxcamera : 여러 효과가 적용된 사진을 찍고 싶을 때 강추!

Handcent SMS : 아이폰 형식의 문자메시지 어플

jorte : 일정관리 어플, Google 캘린더와 동기화 하여 쓸 수 있다.

Labyrinth lite : 중독성이 있는 3D 게임, 공을 잘 굴려서 목표한 구멍에 넣어야 한다.

dialerone : 삼성 애니콜을 오래 사용해본 사용자나 디자이어에서 전화걸고 검색하기가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용자들에게 강추하는 프로그램, 초성검색 가능

Mixzing : 음악, 동영상 플레이어. 디자이어의 넓은 화면에서 동영상을 감상하거나 노래를 들을 때 좋다.

Motris : 테트리스 게임. 난 휴대폰에 항상 테트리스를 설치한다.

my tracks : 내가 지나온 길을 GPS와 Google지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nateon : 설명이 필요없는 메신져 프로그램

OMOK : 오목 게임

Seoul Bus : 서울 버스노선 어플

Startup Cleaner : 휴대폰을 켜면 자동으로 시작되는 어플들을 관리해준다.

Twitter : 말이 필요없는 트위터 프로그램

Uninstaller : 설치한 어플을 삭제할 때 유용한 프로그램

Wifi analyzer : 주위에 Wi-Fi를 검색해주고 Wi-Fi가 없을 때는 기능을 끄거나 켜게 할 수 있다.

zedge : 휴대폰 바탕화면, 벨소리을 제공하는 어플

서울해우소 : 가장 가까운 곳의 화장실을 알려주는 어플. 정말 급할때 유용

세컨드라이브 : 1TB의 용량을 제공하는 웹 드라이브 프로그램으로, 동영상을 업로드하고 휴대폰에서 볼 수 있다.

스마트뱅킹 : 각 은행별로 스마트뱅킹 어플을 제공한다. 자신이 이용하는 은행의 어플을 찾아 설치하면 된다.

음성검색 : 구글 음성검색 어플. 정말 신기할 정도로 음성을 인식하고 구글에서 검색해준다.

지하철노선도, 지하철 정보 : 노선도 어플은 말 그대로 노선도이고, 지하철 정보 어플은 자신이 설정한 역에 지하철이 몇 분 후에 도착하는지 알 수 있다.

컬러노트 : 노트 어플. 나의 경우 주소나 카드번호, 각종 번호들을 메모해두고 필요할 때 찾아본다._M#]
이외에도 좋은 어플들이 많다. 네이버나 구글에서 어플 사용기를 꼼꼼하게 읽어보고 자신에게 맞는 어플을 사용하는것이 좋다.

기타 그외 이야기들

HTC 디자이어에서는 재밌는 위젯들을 제공한다. 휴대폰 화면의 + 화면을 누르면 자신이 설치한 어플이나 그외 디자이어에서 제공하는 위젯을 바탕화면에 추가할 수 있다. 필요없는 위젯이나 바로가기를 삭제할 때는 해당 위젯이나 바로가기를 꾹 누르고 밑에 나타나는 삭제에 가져가면 된다.

디자이어 화면에서 손가락 동작으로 엄지와 검지를 모으면 화면 7개를 썸네일로 볼 수 있다. 손가락 동작은 이미지 파일을 볼 때나 웹페이지를 볼 때도 사용할 수 있다.

광학 트랙볼이 상당히 민감하여 스치기만 해도 작동한다. 사용할 때 각별한 주의

홈버튼을 꾹 누르면 최근에 사용했던 프로그램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