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행복의 스위치 – 당신의 마음속에는 행복의 스위치가 켜져 있습니까?

대화
가족간에 대화가 많이 없어졌다고 한다. 텔레비전, 휴대전화, 인터넷 등 급속도로 발달된 정보통신의 홍수속에서 대화의 끈은 끊어지고 가족 구성원은 자기 자신의 마음속으로 숨어들고 있다. 비단, 정보통신의 비약적인 발달 뿐 아니라 교육, 직장, 사춘기의 방황이 서로 실타래처럼 얽혀 있기 때문에 가족간의 대화는 갈수록 설 자리를 잃고 있다. 대화가 없으니 오해는 당연히 생기고 입시지옥의 스트레스속에 사춘기의 방황이 겹쳐 갈수록 대화없는 생활은 누적되는 경험은 누구나 경험했을 것이다.
<행복의 스위치>의 레이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고등학교 때 목격한 아버지에 대한 오해, 무뚝뚝한 아버지의 표현(레이는 비하로 받아들인다)등 레이의 마음에는 상처와 오해만 쌓여간다.

직장생활과 저 너머 꿈에 대하여
우리 중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을까? 그리고 얼마나 많은 학생들이 하고 싶은 공부를 하고 있을까? 아니, 기본적으로 중고등학교 과정을 거치면서 자신의 미래와 꿈에 대해서 진지하게 성찰하고 탐색하는 기회가 얼마나 많이 주어지고 있을까?

우리 사회는 ‘돈=행복’이라는 공식을 일반화 한지 오래고, 모두들 돈 잘 버는 직업을 찾아 대학을 가고 사회에 뛰어든다. 번듯한 대학을 나왔다면 대기업에 취업을 해야하는 것이고, 법학을 전공했다면 당연히 사법고시를 통해 검사나 판사가 되어야 올바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청년실업률이 높아질데로 높아져 사회전반적으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정작 사람이 필요한 곳에서는 사람을 구할 수 없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고, 미래가 정해진 엘리트들이 모인 것만 같은 KAIST 학생들 중에는 의학전문대학원을 준비하는 사람이 꽤 있다고 한다.

이들은 과연 자신이 설계하고 저 너머 어딘가에 있다고 생각하는 꿈을 찾아 대기업과 의학전문대학원에 몰려드는 것인가? 아니면 ‘돈=행복’이라는 불변의 법칙에 이끌려 너도나도 대기업과 의학전문대학원에 몰려들고 있는 것인가?

레이에게도 꿈은 먼 것 같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직장생활을 하지만 언제까지 광고홍보 그림만 그리고 있어야 하는 것인지, 언제 이름을 날리는 일러스트레이터가 될 수 있을지 암담하다. 아버지에게 큰 소리치고 집을 나온 레이지만 너무나 암담하고 자신이 비참해 보여 더 이상 참을 수 없을 것 같다.

행복의 스위치
행복의 스위치
행복의 스위치
저 너머 보일 것 같은 꿈은 보이지 않고, 홧김에 사표를 냈지만 일자리는 쉽게 찾아지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날, 언니의 편지를 받고 내려간 집에서 내키지는 않지만 아버지의 가전제품 가게일을 돕게 된다. 당장 돈 들어올 구멍이 없으니 어거지로 시작한 가게일이지만 역시나 마음에 맞지 않는다. 그것보다 아버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죽거나 이사 간 고객카드 한 장 버리지 않고 빼곡히 모아놓는 고객장부, 시도때도 없이 사용법을 알려달라는 전화, 이미 설치한 가전제품 자리 옮겨주기…모두 못마땅하고 비위에 맞지 않는 일들 뿐이다. 투덜대며 어느정도 일에 적응 될 즈음 레이의 마음에 조금씩 변화가 시작된다.

고객의 집 구조며 사정까지 속속들이 알고 있는 아버지가 시키는 일을 하면서 알게 모르게 찾아오는 변화는 결국 퇴직한 아들과 그 아들의 며느리와 함께 살고 있는 할머니의 일을 도와주면서 일대 변화를 일으킨다.
귀가 들리지 않아 목소리가 작은 며느리의 말을 듣지 못하는 할머니를 발견한 레이는 그동안 쌓여있던 오해를 풀어주게 되고, 할머니가 보청기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게 된다. 그리고 어렴풋이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의 뜻을 알아간다.

“물건은 팔 때보다 팔고 나서가 더 중요한 것이야”

그리고 조금씩 풀려가는 아버지에 대한 오해.  “나는 내 꿈을 위해 나 혼자 뛰고 있었던 것이 아니다. 아버지는 쪼들리는 살림속에서도 나를 위해 저축을 하고 계셨고, 신념을 꿋꿋이 지키며 살고 계셨던 것이다. 나는 어떤가? 내 꿈을 찾아 떠난다고 큰 소리 쳤지만, 나는 내 신념을 꿋꿋이 지키며 살고 있는가? 방에 놓여있는 가전제품은 결국 말 없는 생물이 아니다. 내 방을 비추는 전등을 새로 끼운 것 만으로도 고객은 새로운 삶을 찾은것 같은 기분을 갖는다. 귀가 들리지 않아 며느리의 말을 못 듣던 할머니는 보청기를 끼고 10년만에 새소리를 듣게 되었고, 새로운 삶을 찾게 되었다. 결국 내 꿈을 향해 달리는 것은 나 혼자만의 일도 아니다. 그리고 내가 더 열심히 내 꿈을 향해 달릴 때 다른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삶을 던져 줄 수도 있는 것이다.”

결국, 레이는 사표를 냈던 회사에 복직을 하게 되고, 다시 꿈을 향해 힘차게 뛰기 시작하다. 아버지 덕분에 레이의 마음에는 행복의 스위치가 켜진 것이다.

야스다 마나 감독의 <행복의 스위치>는 잔잔하게 묻는다.
지금 당신의 마음에는 행복의 스위치가 켜져 있습니까?

2 thoughts on “[영화] 행복의 스위치 – 당신의 마음속에는 행복의 스위치가 켜져 있습니까?

  1. 고심끝에 5년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쉬고 있는 저로선 눈에 들어오는 이야기일 수 밖에 없는 듯 합니다.

    갑자기 달라진 일과에 대한 혼란 탓인지 조금은 패배주의자가 된 듯 한 기분에 우울했었는데 생각을 좀 바꿔보니 모든 것에는 양면성이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얻으면 잃는 것이 있고, 잃으면 얻는 것이 있는…

    돈을 벌 수 있었던 시절에는 돈이 넉넉했지만, 자신과의 시간과 가족과의 행복은 부족했었고, 지금은 돈은 부족할지라도 가족안에서의 정신적인 행복과 평화가 충만해질 수 있으니까요.

    모든 일에는 나름의 가치가 있는 듯 합니다.

    1. 바쁜 일상을 보내다보면 잃는 것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일을 하고 있음에도 너무나 많은 불평속에 살고 있고, 정신적인 행복과 평화는 안중에도 없지요~ < 행복의 스위치>가 그런 부분을 잔잔하게 일깨워준것 같습니다.
      부디, 행복한 직장, 행복한 시간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