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상상예찬

‘순수?맹랑?’ 초등학생 학력진단평가 엽기답안 화제

‘순수 혹은 맹랑.’

옛날에는 밥을 지을 때 무엇을 땔감으로 사용했을까? 요즘 초등학생들이 생각하는 ‘옛날 땔감’은 ‘LPG(액화석유가스)’다. 그렇다면 샌드위치를 만들 때 식빵 한 면에 버터를 바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요즘 초등학생들의 답은 ‘두 면에 바르면 너무 느끼해서’다. 최근 인터넷에 유출(?)된 지난 15일 서울시 초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시행한 ‘기초학력진단평가’의 문제와 초등학생이 적은 답안이다.

‘요즘 초등학생들’이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다. 지난주부터 이메일과 메신저를 통해 유행처럼 퍼지고 있는 ‘초등학생들의 엽기 시험 답안 모음’ 그림파일이 네티즌들의 스트레스를 한 방에 풀어주는 청량제로 인기를 끌고있다.

이와 함께 초등학생 1·2학년 바른생활 시험문제와 ‘엉뚱한’ 답안지도 인기다. 어머니가 아이를 향해 딸랑이를 흔들고 있는 그림을 ‘최면을 걸고 있다’고 적어 폭소를 자아낸다. 정답의 힌트가 그림으로 나와 있어도 엉뚱한 답이 나온다. 여자아이가 전화를 하며 종이에 메모하고 있는 그림과 함께 ‘약속한 시간과 장소를 잊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습니까?’라는 질문의 답은 ‘기억해둔다’이다. 가장 압권은 사슴이 거울을 들고있는 그림과 함께 ‘사슴이 ○○○ 봅니다’라는 문장의 빈칸을 채우는 문제. ‘가위를’ ‘거울을’이라는 예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이 직접 써넣은 답은 ‘미쳤나’이다.

또한 ‘계단을 오르내릴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문제는 ‘대신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다’, ‘교실에서도, 복도에서도, 운동장에서도 모두가 편안하고 즐겁게 지내려면 무엇을 잘 지켜야 할까요?’는 ‘속력’이라고 적어 선생님이 가르쳐준 답과 상관없이 자신만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요즘 초등학생들의 사고방식이 그대로 드러난다. TV광고도 초등학생들에게는 중요한 교과서(?)다. 호랑이가 컵으로 무언가를 마시고 있는 그림을 보고 초등학생이 선택한 답은 ‘젊음을’ 마신다이다.

이 같은 엽기답안에 대한 반응은 양 갈래. ‘정말 웃겨서 스트레스를 풀기 좋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대체 우리나라 교육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걱정이다’라는 염려의 목소리도 있다.

교사 김수정씨(27)는 “아직 교과서에서 배운 것과 일상생활에서 보고 들은 것의 차이를 깨닫지 못하는 초등학생 특유의 순진함이 묻어나는 답들이 대부분”이라면서 “이런 답을 틀렸다고 해야 할지 맞았다고 해야할지를 두고 고민하지 말고 문제의 의도에 맞는 답을 고를 수 있도록 지도해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혜연기자. 스포츠서울 2003.10.24(금) 11:50 미디어 다음 퍼옴.

요즘 인터넷에서 떠도는 재미있는(?) 혹은 엽기적인 그림중 하나이다.
나도 이 그림을 본 기억이 난다. 하지만 조작(?)된 것인 줄 알았다.
기사를 보고서야 그 사진이 정말이었구나 하고 살그머니 웃음이 나왔다.
위의 기사에 나오는 것처럼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을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하다.

오늘 MBC TV에서 상상력의 경제학-아스테릭스에서 살인의 추억까지를 봤다.
과연 상상력을 키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에 대한 다큐멘터리였다.

우리에게 상상을 한다는 것을 쓸데없는 일에 불과했다. 꽉짜여진 수업시간과 외워야할 많은것들에 쌓여 상상을 하기에는 참 버거웠다.

하지만 내가 전에 블로그에 쓴 것처럼 상상력은 곧 창조력이다.
상상을 통해 무궁무궁한 아이디어들이 나올 수 있다.

다큐멘터리의 내용중에 나왔던 아인슈타인의 말이 생각난다.
“상상력은 지식보다 중요하다”

그렇다 상상력은 지식보다 중요하다. 우리가 지향하는 지식정보화 사회는 외워서 하는 공부로는 되지 않는다. 공부보다는 상상력으로 이루어진다. 아주 조그만 상상이라도, 시시한 상상이라도 상상을 할 수 있다면, 그것을 표현할 기회를 가진다면 지식정보화와, 문화 강국은 저절로 이루어질 것이다.

아이들에게 상상을 권장하고, 지금까지 외워서 공부하고 어거지로 공부했던 우리들도 상상을 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