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순간의 기록! 바로 지금 – me2day


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올블로그가 me2day로 시끄럽다. 어제 밤만 해도 하얀거탑, 장준혁으로 시끌벅적 했는데 (물론 지금도 시끌벅적하지만), 지금은 me2day로 시끌벅적하다.

클로즈베타에 초대된 분들이 그리 많지 않아 gmail처럼 초대장을 뿌릴 수 있는것도 아니고, me2day에 대해 포스팅된 의견을 종합해보면 정말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다.

사실 얼마전, me2day를 접한 기억이 난다. 어느 분에 사이트에 무심코 들어갔는데, 짧은 글들이 주르륵 나오는것이다. 뭐지? 하는 생각에 여기저기 둘러보다 doubletrack이라는 회사명을 발견했다. 흠…박수만님이 런칭하는 서비스인가보구나! 하는 생각을 하며 여기저기 사이트 메인으로 돌아가려고 시도해도 사이트 소개만 나오고 벗어날 수 없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주소를 me2day.net으로 치면 될 것을….순간의 어리석음(ㅡㅡ;;)

하여튼 몇 분의 me2day블로그와 여러 블로그의 포스팅을 종합해보면

me2day 소개 (http://me2day.net)
me2day 소개 (http://me2day.net)
블로깅을 할때, 바로 지금, 현재 드는 생각을 짧게 남기고 싶을때, 현재 서비스되고 있는 블로깅 툴들은 약간 무거운 감이 있다. 하루를 생활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고 감정이 드는데, 그때 그때의 감정들은 지나가버리면 그때의 감정이나 생각을 찾아내거나 생각해내기 힘들다.
그 순간의 감정이나 생각을 어딘가에 남겨두고 싶을때, me2day 제공하는 서비스가 이때 딱 맞지 않을까? 물론 블로그에도 performancing이나 live writer을 이용하면 쉽게 짧게 남기수도 있지만, m2day의 서비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메신져 닉네임을 생각해보자. 그날 그날의 짧은 생각이 그대로 드러난다. 나와 가장 친한 친구거나 회사 동료라면 닉네임만 보고도 나의 생각이나 기분을 느낄 수 있을것이다.

me2day는 바로 그 부분까지 세심하게 생각했다. 공감받거나 공감할 수 있다. 그래서 me2day라는 이름이 붙은게 아닐까? me, too 나도 그래! 하고 공감할 수 있는 그 순간을 느끼는 것이다. 짧게 올라온 글에 내 친구나 아니면 다른 사람이 me, too를 날려준다면 짧은 글로 날렸던 외로움을 잠시마나 극복 할 수 있지 않을까?

또한 절제의 미학! me2day 서비스를 보면 절제의 미학을 볼 수 있다. 한정된 글쓰기가 바로 그것이다.
메신져의 닉네임도 한정적인 글쓰기 이다. 짧고 단순한 글로 임팩트를 날릴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더 순간적이고 지금의 상황이나 기분을 잘 드러낼 수 있는 것이다. 마치 광고처럼 30초~60초내에 모든것을 승부내야 한다면, 임팩트있게 짧은 글로 소비자의 뇌리를 파고들어야 한다. me2day는 바로 그것을 절묘하게 서비스화 했다는 생각이 든다.

한 가지 아이디어가 있다면(뭐…이미 준비중일지도 모르고, 전혀 다른 얘기인지 모르지만) me2day에 올라온 글들을 사이드바에 있는 최근 글 목록처럼 출력하면 어떨까? 블로그에 남겨진 여러가지 글들 사이로 순간적인 감정이나 생각이 드러나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Published by blue

(재)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http://www.gitct.or.kr) CT사업부 대중소기업협력재단(http://www.win-win.or.kr) 기술협력팀 (재)한국공예문화진흥원 (http://www.kcpf.or.kr) 경영기획실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http://www.kcdf.kr) 경영기획과 한국예술인복지재단(http://www.kawf.kr) 기획관리팀, 경영지원팀, 창작준비지원팀

6 replies on “순간의 기록! 바로 지금 – me2day”

  1. 핑백: DARKLiCH.net
  2. 안녕하세요….
    이곳에 이렇게 글을 써도 실례가 안될지는 모르겠지만…

    미투데이 초대장 욕심에 저두 글을 남겨봅니다..

    큰 결례가 안되었으면 합니다..

    그럼 이만….행복한 하루 보내시구요^^

  3. 안녕하세요?
    me2day 초대권을 부탁하기위해서 두서없이 댓글 답니다.
    가능할까요? 다른듯은 없습니다.
    단지 초대권을 구하기 위해..
    부탁드립니다.
    lgs1228@gmail.com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