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주세요!

새해 첫 출근!
팀장과 내 바로 위 주임을 보는 순간 그들을 꼭 껴안았다.

세상을 사는데 어찌 좋은일만 있을 수 있나요?
어떻게 맨날 웃을 수만 있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는 식상한 인사보다는 그들을 꼭 껴안는것이
느낌이 틀리다는 사실을 알았다.
몸과 몸이 부딪치는 것이 한 마디 말보다 더 진실함을 느끼는 순간이다.

꼭 껴안으면서 다짐한다!
올해도 잘 살아봅시다!

4 thoughts on “안아주세요!

  1. 글쎄요. 앞뒤 정황은 알수없겠지만서도 참 특이한 새해 인사군요 저같으면 쉽사리 용기가 나질 않을것 같은데..^^;

    혹, 팀장님과 주임님이 여자분??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