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퍼(refer)에 대한 단상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블로거라면 누구나 “내 블로그에는 누가 들어올까?” 하는 의문을 가질 것이다. 이런 의문을 쉽게 풀어주는 툴이 n@log와 refer다.

n@log와 refer는 블로그에 접속하는 사용자가 어떤 경로를 통해서 들어왔는지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n@log나 refer를 통해서 자신의 블로그에 왕래하는 다른 블로거들을 만날 수 있고, 경로추적을 통해 새로운 정보를 접할 수 있는 것은 좋은 부분이다.

하지만 n@log와 refer가 좋은 역할만 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블로거는 n@log와 refer를 통해서 블로그 방문자를 ‘의식’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물론 인터넷상에 존재하는 블로그는 누구나 들어올 수 있고, 항상 열린 공간이다. 하지만 블로거가 방문자를 의식하기 시작하면, 블로그에 올라오는 포스트의 내용은 ‘유행’ 이나 웃고 넘기기 쉬운 ‘우스개소리’ 정도로 변모할지 모른다.
아니면 방문자를 너무나 의식한 나머지, 방문자의 흥미를 충족시킬만한 포스트를 찾아 헤맬지도 모른다.

블로그는 창조적인 공간이어야 하며, 블로거는 창조적이어야 한다.
소소한 일상속에 로그온 한 블로거의 일상이 블로그에 채워져야 한다. 블로거는 창조적인 공간속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

‘창조’와 ‘의식’의 공간속에서 항상 중도를 걷는 블로거에게 n@log와 refer는 좋은 정보매개체가 될 것이다.

4 thoughts on “리퍼(refer)에 대한 단상

  1. 저는 리퍼러를 주로 답글 확인하는 데 씁니다. 블로그 순회하면서 답글은 달지만, 주소는 잊고 있지요. 그러나 나중에 리퍼러에 잡히면 그 곳에서 그 분의 답글을 볼 수 있어서 좋더군요.
    맨 아래는 저에게 맞는 소리 같습니다. 단지 내 안에서의 정보만 내 뿜는 게 아니라, 내 안의 정보와 독자의 요구를 맞추는 것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거든요.

  2. 딴소리. blue 님의 RSS를 http://eplus.mokpo.ac.kr/~blue/blog/index.xml로 가지고 있어서 지금껏 계속 안열리고 있다 알고 있었습니다. 우연히 팝콘에 보니 태터로 잘 쓰고 계셨군요. 오-랜만에 다시 왔습니다. 연락이 끊긴 친구를 다시 만난 듯한 기분이네요.

    가입형 유저에겐 나로그나 리퍼러나 딴나라 이야기…

  3. ‘창조’와 ‘의식’. 지금 저에게 딱 적합한 말이네요. 방문객이 많아지면서 의식을 안할 수가 없게 되었거든요. 예전에 한 블로거께서 ‘자신의 블로그가 불편해지기 시작하면 그 때부터 그 블로그는 자신의 블로그가 아니다’라고 말씀하신게 생각나요. 자신에게 편하고 그로인해 보는 이에게도 편한 블로그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