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개항장 군산의 일제시대 건물들!


Warning: preg_match() [function.preg-match]: Compilation failed: unrecognized character after (?< at offset 10 in /web/home/fivefeel/html/wp-includes/class-wp-block-parser.php on line 382

* 지난 2004년 2월 24일(화) 군산 답사를 다녀왔다.

군산은 목포와 같이 개항을 통해 발달된 도시이다. 목포와 다른 점이라면 목포보다 2년 늦게 개항되었다는 점. 목포에 대해 공부하면서 오래전부터 군산을 다녀오고 싶었다. 하지만 혼자 날 수 없는 법!(심심하쟎아) 다행이전라도 닷컴의 꾸꿈스런 전라도여행의 예비답사를 위해 군산을 답사하게 되었다.


<구 조선은행 건물 : 정문이 없어지고 대리석으로 노래방을 증축하였다. 화재로 현재는 사용하고 있지 않다>

광주에서 출발해서 1시간 30분을 달렸을까? 전주IC에서 빠져나와 전주군산간 자동차도로를 30분 달려, 군산에 다다른다. 시내로 들어가는 입구에 위압감있게 서 있는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1923년 신축 당시에는 경성을 빼놓고 이렇게 큰 건물을 볼 수 없었다고 하는 구 조선은행 건물이다. 빨간벽돌에 지붕이 높은것이 영낙없는 일본식건물이다. 구 조선은행 건물은 외관은 2층이지만, 4층 건물의 높이다. 일본식 건물의 지붕은 삼각형꼴로 높은것이 특징이다. 이 건물은 중국인 인부들에 의해 건설되었고, 근래까지 유흥업소로 사용되다가 화재로 겉모습만 남아 아직까지 남아있다. 내부는 화재로 인해 검게 그을렸고, 외부는 원래 정문이던곳을 대리석으로 막아 간이 노래방을 만들었다.

<장기십팔은행 사무실 건물>

구 조선은행 건물을 보고, 쭉 걸어가면 장기십팔은행 군산지점이 나온다. 지금은 쓰다 버린 중고품들의 알뜰매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장기십팔은행 건물은 건물 본관이 도로와 가까운 위치에 있고, 그 뒤로 사무실과 창고가 위치해 있다. 3건물 모두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고, 내부도 거의 그대로 남아있다. 특히 사무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과 2층의 모습은 일본건물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장기십팔은행에서는 은행에서 사용하던 금고를 확인할 수 있는데, 금고는 너무 무거워 옮길 수도 없었을뿐 아니라, 금고를 옮기기 위해서는 건물을 부숴야 했으므로, 그 자리에 그대로 유지되고 있었다. 금고의 눈금까지 일본어로 되어 있었다. 금고는 동경에 있는 금고만드는 회사에서 직접 만들어 한국으로 가져온것 같았다.

<구 세관건물>

장기십팔은행을 보고 발걸음을 옮기다가 항구쪽으로 난 골목으로 들어가면 군산해양수산청이 있고 그 맞은편에 군산세관이 있다. 구세관 건물은 군산세관의 민원안내실로 사용되고 있는데, 내년에는 군산시의 관리로 넘어간다고 한다. 원래 별관 건물이 있었으나, 철거되었고 지금은 창고와 구세관 건물만 남아있었다. 구세관 건물 역시 한눈에 봐도 단박에 일본식 건물임을 알아차릴 수 있다. 지붕은 높고, 거기에 뽀족하게 하여 고딕양식을 흉내내고, 창문은 로마네스크양식이다. 지붕은 마치 물고기 비늘모양으로 만들어져서 지붕만 빼면 서양식 건물과 같다. 건물안쪽은 비어 있어서 구경을 할 수 있었는데, 사무실이 건물 깊숙히 안쪽에 위치하여 외부에서 햇빛을 받기 위해 채광창을 냈다. 내부는 그리 넓지 않았지만, 민원인을 받기 위해 창문으로 구획을 정해놓은 것이 재미있었다. 난방을 위해 토치카를 설치했을 것 같으나, 토치카가 위치한 방은 잠겨있어서 확인할 수 없었다.

구세관을 나와 영화동쪽으로 발길을 옭기면 쭉 뻗은 길 양쪽으로 여기저기 일본식 집들이 눈에 띈다. 군산은 목포와 달리 많은 건물들이 외형은 보존하면서 내부를 수리하거나 외형과 내부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다. 어떤 이유인지는 잘 알 수 없지만, 현재까지도 이렇게 남아있는데, 그 이전 일제시대에는 얼마나 많은 건물들이 있었는지 가히 상상할 수 있다.

<군산부윤관사 : 현 토성식당>

우리가 점심을 예약한 장소는 군산부윤의 관사였던 토성식당이다. 현재는 외부만 리모델링하여 사용하고 있지만, 리모델링이라기 보다 건물외벽의 색칠을 다시 한것이라고 보면 된다. 내부는 구조를 그대로 유지하였고, 일본식 집에서 나타나는 안쪽에 위치한 정원이 건물의 어디서든 바라볼 수 있게 만들어두었다. 폭이 짧고 긴 복도와 거기에 위치한 방들, 나무의 쓰임새가 가히 군산부윤의 집답다.

<동국사 대웅전 건물>

군산 부윤의 집을 나와 약간만 올라가면 동국사를 볼 수 있다. 우리나라 어느절이 이렇게 일본식 절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을까? 많은 절들이 ‘불사’를 지칭하며, 오래된 건물을 뜯어내고 새 건물을 짓는 이때에 동국사는 온전히 그 모습을 보전하고 있었고, 너무나 잘 보존되고 있어 놀라울 지경이었다. 동국사 건물의 나무는 일본에서 직접 운반해서 쓴 나무로 습기에 강한 스기나무 라고 한다. 우리나라 사찰 건물과 틀린점은 사찰의 본당인 대웅전과 승려가 거처하는 요사체가 붙어있다는 점이다. 요사채 또한 일본식 건물의 모습을 고스란히 갖추고 있었고, 폭이 좁은 복도도 가지고 있었다.

<한국제분관사 : 장군의 아들 하야시의 집>

동국사를 나와 맞은편 골목으로 들어가니 2층으로 된 목조 일본건축물이 나왔다. 이곳은 한국제분 관사로서 이 건물이 자리한 신흥동 지역은 일제시대 군산시내 유지들이 거주하던 부유층 거주지역이라고 한다. 한국제분 관사는 일본인 지주 히로쓰의 집으로 알려져 있는데, 영화 장군의 아들 1편에서 하야시의 집으로 출현하였다.

<이영춘 가옥 : 모래시계, 빙점의 촬영지>

이후 군산의 입구쪽으로 빠져, 이영춘가옥으로 갔다. 이영춘 가옥은 구마모토 리헤이라는 사람이 지은 건물로 드라마 빙점, 모래시계를 촬영했다고 한다. 일본식 건물의 형식이라기 보다는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는 별장형식의 통나무 집으로 개정병원 설립자인 이영춘 박사가 이곳에 거주하였다고 한다.

Published by blue

(재)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http://www.gitct.or.kr) CT사업부 대중소기업협력재단(http://www.win-win.or.kr) 기술협력팀 (재)한국공예문화진흥원 (http://www.kcpf.or.kr) 경영기획실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http://www.kcdf.kr) 경영기획과 한국예술인복지재단(http://www.kawf.kr) 기획관리팀, 경영지원팀, 창작준비지원팀